"치아균열 60%는 40~50대… 치아소실 주의"
"치아균열 60%는 40~50대… 치아소실 주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3.04.1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 양성은 교수팀 "치료시기 놓치면 수복ㆍ근관치료도 소용없어"

[메디소비자뉴스=오지혜 기자] 치아균열이 40~50대에서 집중 발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병원장 황태곤) 치과병원 보존과 양성은ㆍ김신영 교수팀은 지난 2009년 3월부터 2010년 6월까지 병원에서 치아균열로 수복치료를 받은 72개 치아를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9.8%가 40~50대 연령에 집중됐다고 18일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32%, 40대 27.8%, 60대 19.4%, 30대 13.9%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33명, 여자는 39명이었으며, 치아균열이 발생하는 남녀간 성별차이는 없었다.

치아균열이 생긴 치아 부위는 하악(아래턱) 첫 번째 어금니(27.8%)가 가장 많았고, 상악(위턱) 첫 번째 어금니(25%), 상악 두 번째 어금니(22.2%), 하악 두 번째 어금니(19.4%) 순으로 집계됐다.

양 교수팀은 “치아에 균열이 생기면 주로 씹을 때 또는 물었다가 뗄 때 통증을 느낀다”며 “아울러 차가운 것에 극심한 민감성을 드러내거나 어떤 특정한 부위에 음식이 씹힐 경우 찌릿한 통증이 느껴지는 등 증상도 있다”며 “이런 치아균열은 우리 인체의 다른 구조와는 달리 스스로 치유되거나 다시 붙지 않기 때문에 환자는 반복적이고 지속적으로 통증을 느끼고, 균열은 점점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기에 발견하면 좀더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볼 수 있어 관찰을 통해 수복치료만으로 기능 회복을 기대할 수 있지만 시기를 놓치면 근관치료와 수복치료만으로 기능회복이 어려워지고 치아를 빼야 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양 교수는 “금이 간 치아의 진행 정도는 의사도 쉽게 알기 어렵고 근관치료가 잘됐더라도 씹을 때 증세가 계속되면서 치아균열이 커지고 치아를 소실할 수도 있으므로,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절히 치료받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저명 국제학술지 미국 근관치료저널 ‘Journal of Endodontics’ 4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