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미만 35%는 충치… 70세 이상 진료 연 8%↑
20대 미만 35%는 충치… 70세 이상 진료 연 8%↑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5.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충치 환자는 10%, 5년간 총진료비 7% 증가… "올바른 양치습관이 예방책"

20대 미만 10명 중 3명은 치아우식(충치)을 앓고 있으며, 70세 이상 진료환자는 연평균 8%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은 6월9일 '치아의 날'을 맞아 지난 5년간(2009~2013년) 10명 1명이 충치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총진료비는 2009년 2538억원에서 2013년 2716억원으로 5년간 약 178억원(7%) 가량 늘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1.7%로 집계됐다.

연령별에서는 지난해 기준으로 10대 미만이 20.5%, 10대 14.5%, 20대 13.5% 순으로 20대 미만 점유율(35%)이 가장 높았다. 20대 미만은 방학기간인 1월과 8월에 가장 진료를 많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프 참조>

                         연령별 대비 월평균 충치 진료 추이(2009~2013년)

70세 이상 노인은 연평균 7.8%씩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저출산ㆍ고령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성별 점유율은 남성이 약 46.6~47.2%, 여성이 52.8~53.4%로 여성이 약 1.1배 가량 많았다.

그러나 5년간 진료환자는 연평균 1.5% 감소했다. 

심사평가원 관계자는 "충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양치질 습관이 중요하다"며 "식사 후에는 3분 안에 양치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치실이나 치간 칫솔로 치아 인접 면을 자주 청소하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2009년 12월부터 보험급여가 적용된 충치의 예방치료인 '치아홈메우기(치면열구전색술)'의 수혜 인원(6~14세)은 2010~2013년 연평균 약 50만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