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7월부터 한약재 품목신고 대폭 간소화
식약청, 7월부터 한약재 품목신고 대폭 간소화
  • 이철중 기자
  • 승인 2010.06.2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철중기자]7월부터 한약재 품목신고가 대폭 간소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규격품대상한약 중 목록신고에 관한 규정'을 7월부터 시행하고, KiFDA(의약품 등 품목허가 및 신고에 관한 전자시스템)을 새롭게 정비함에따라 한약재 품목신도가 크게 간소화된다고 20일 밝혔다.

이에따라 한약재제조업체들은 규격품 대상 한약재 중 332품목에 대해 여러 품목을 선택, 일괄적으로 품목신고를 할 수 있게 된다.

전자민원신고의 경우에는 한약재별로 각각 기재해야 하는 제조방법 및 효능효과 등 기재사항이 품목별로 자동 입력된다.

또한 목록신고대상 한약재 여부에 대한 민원인의 혼동을 방지하기 위해 신고양식도 일괄목록신고와 단일품목신고 서식으로 구분하는 등 한약재 특성에 맞도록 개선된다.

규격품대상한약은 한약재 수급 및 유통 관리 규정 제23조에서 정하고 있는 대한약전 또는 대한약전외한약(생약)규격집에 규정된 한약재로써, 현재 546품목이 기재돼 있다.

식약청은 이같은 내용을 가지고 한약재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22일과 25일 각각 서울과 대전에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