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장질환자에 대체보완요법 사용 주의<강동경희대>
염증성장질환자에 대체보완요법 사용 주의<강동경희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4.08.2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원장 곽영태)은 소화기내과에서 주도한 다기관 공동 연구(연구 책임자 : 차재명 교수)를 통해 염증성장질환자에 대한 대체보완요법 사용을 주의해야 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는 5개 병원(강북삼성병원, 연세대원주병원, 단국대병원, 순천향대구미병원, 비에비스나무병원)도 참여해 염증성장질환자들의 대체보완 요법 사용 실태에 대한 연구가 진행됐다.

염증성장질환으로 진단받은 환자 366명을 대상으로 대체보완요법 사용 현황이 분석됐다.

분석 결과, 염증성장질환으로 진단된 환자들의 약 30%가 대체보완요법을 사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대체보완요법을 사용한 환자의 65%가 염증성 장질환 발병 후 2년 이내에 대체보완 요법을 사용했다.

그러나 대체보완요법의 사용을 담당 주치의에게 알린 환자들은 전체 환자들의 29%에 불과했으며, 약 14%의 환자들은 기존 약물치료를 임의로 중단한 경험까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기존 치료와 비교해 대체보완요법을 사용한 환자의 만족도를 파악한 결과, 일반적인 치료보다 대체보완요법의 부작용이 빈번하다고 응답한 환자들은 19%였으며, 치료비 부담이 증가됐다고 답한 환자들은 44% 가량이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차재명 교수는 "염증성장질환자가 대체보완요법의 사용에 대해 주치의와 상의하는 경우는 3명 중 1명에 불과했다"며 "주치의는 환자들이 대체보완요법을 사용하고 있는지 면밀히 관심을 가져야 하고, 환자들도 자신이 사용하는 대체보완 요법의 부작용 가능성에 대해 주치의와 적극적으로 상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저명한 보완대체의학 국제 학술지(Complementary Therapies in Medicine)에 채택됐다.

염증성장질환은 궤양성대장염이나 크론병처럼 특별한 원인없이 장에 만성염증이 발생하는 난치성 질환으로 지난 5년간 관련 질환의 국내 환자 수는 증가세다.

염증성장질환은 난치성 질환이기 때문에, 환자들은 다양한 대체보완요법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대체보완요법은 동종요법, 명상요법, 마사지요법 등 술기영역와 허브약제, 비타민 등 제품 영역으로 나눌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