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무턱 치료시 수면무호흡증 예방"<강남세브란스>
"어린이 무턱 치료시 수면무호흡증 예방"<강남세브란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4.09.1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 치과병원 교정과 김경호·최윤정 교수팀은 어린이 무턱(하악왜소증)을 치료하면 수면무호흡증과 코골이를 예방할 수 있다고 17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무턱 증상으로 교정기를 부착하는 치료를 받은 어린이 24명(평균 연령 11세)을 7~8년 추적 관찰한 결과, 아래턱의 성장으로 턱과 치열이 교정됐을 뿐 아니라 좁았던 기도도 함께 넓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임상 결과, 치료 2년여가 지나고 이뤄진 계측에서 어린이들의 기도 윗부분 지름은 교정 전 8.5㎜에서 10.5㎜로 늘었으며, 기도 아랫부분 지름도 9.8㎜에서 11.2㎜로 커졌다. 이는 7~8년 후에도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무턱은 심미적 문제뿐 아니라 호흡, 발음 등의 심각한 문제도 야기시킬 수 있다"며 "무턱 증상이 의심될 경우 의사 진단을 거쳐 만 10~12세 가량에 평균 1~2년 정도 치료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치과교정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