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단체들,'말기암 효능 논란' 넥시아 효과 검증
환자단체들,'말기암 효능 논란' 넥시아 효과 검증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4.11.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혈병환우회 등 환자단체들이 말기암 효능 논란이 되고 있는 한방항암제 '넥시아'에 대한 효과 검증에 나선다.

환자단체연합회는 7일 성명에서 "넥시아의 말기 암 치료효과에 대한 의료계 검증 논란이 10년간 계속되고 있다"며 "생명이 경각에 달린 중증 말기 암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라도 이 항암제에 대한 효과 검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환자단체연합회는 환자단체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경험이 있는 안기종(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 이은영(한국백혈병환우회 사무국장), 최성철(암시민연대 사무국장), 백진영(한국신장암환우회 대표), 안상호(한국선천성심장병환우회 대표) 5인으로 '환자단체넥시아검증위원회'를 구성했다.

검증위는 넥시아로 완치된 환자의 주장을 인터뷰한 후에 그 결과에 따라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정식으로 임상적 효과의 검증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환자단체연합회에 따르면 10여년 전 최원철 한의사는 넥시아를 개발한 후 강동경희대한방병원에서 교수를 맡으며 넥시아 임상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 병원이 당시 식약청에서 허가받지 않은 약을 판매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았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게 됐으며, 추후에 식약청의 임상 승인을 받고 3년째 임상 중인 알려졌다. 최 교수는 현재 단국대(융합의료센터) 부총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