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 당선자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여망
김구 당선자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여망
  • 메디소비자뉴스
  • 승인 2009.12.1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큰 것 얻기위해 작은 것 버리는 용단을"
차기 대한약사회장에 김구 후보가 압도적 표차로 재선됐다. 지난해 보궐선거를 통해 당선됐던 그가 사실상 회원들의 재신임을 받았다.

하지만 김당선자가 가야할 길은 가시밭길이다. 당장 정부가 추진하는 전문자격사 선진화방안과 맞서야 한다.

김당선자가 선거과정에서 화급한 현안과 관련해 과격한 투쟁보다는 ‘안정속 개혁’을 부르짖어온 것은 국민의 입장에서 그나마 다행이다.

그는 11월12일 기획재정부의 전문자격사 선진화방안 공청회에서도 일부 과격한 시위를 벌이던 다른 후보와 달리 자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당선자는 무엇보다 약사 등 회원들의 권익옹호를 우선시해야 함은 두말할 필요없다. 이번 투표결과에서 나타났듯 회원들의 여망을 저버릴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누구보다 잘안다.

당장 그는 15일로 예정된 기획재정부의 공청회에서 약국시장 선진화방안중 일부 일반약의 슈퍼판매의 부당성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해 유리한 여론을 조성해야 한다.

하지만 이런 여론도 국민적인 공감대를 얻지않고서는 성공하기 힘들다.

대다수 국민들은 지금 일부 일반약의 슈퍼판매를 바라고 있다. 이미 ‘일반약의 오남용으로 국민건강을 지킬 수 없다’는 구태의연한 주장으로는 국민여론을 돌릴 수 없고,먹히지도 않는다.

바카스,소화제 등 간단한 일반약의 약국 독점 판매논리는 이미 설득력을 잃었다. 차라리 진부하기까지 하다.
우리는 이미 본란을 통해 일반약의 수퍼판매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는 약국에서 국민건강을 우려해 약사들이 바카스나 소화제 판매량을 제한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그렇지않아도 의약계는 다른 업종과 달리 일반인들의 진입장벽이 아주 어렵다. 이런 울타리를 치고 국민 편익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지금 약사들의 일부 일반약의 슈퍼판매 반대는 고질적인 밥그릇 지키기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다.

김당선자는 약사들이 더 큰 것을 얻기위해 작은 것을 버리는 용단도 필요하다는 주장을 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회원들을 적극 설득해 국민여론을 우호적으로 이끌어야 한다.

지금 약업계는 일반약의 슈퍼 판매외에도 일반인의 약국개설 문제 등 현안들이 난제로 남아있다. 작은 것은 지키려다 더 큰 것을 잃을 수 있다.
소비자인 국민들은 일부 일반약의 약국독점 판매에 아주 염증을 느끼고 있다.

약사회가 주도적으로 나서 국민 불편을 해결해주기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여론이 더욱 나빠져 정부가 추진하는 전문사 자격 선진화방안이 더욱 추동력을 얻게 된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