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환자 병문안 자제토록 문병 문화 바꿔가야
입원환자 병문안 자제토록 문병 문화 바꿔가야
  • 편집국
  • 승인 2017.06.26 0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편집국] 보건복지부가 앞으로 상급종합병원 지정 심사를 할 때 입원환자의 병문안객 통제시설과 운영체계를 갖춘 병원에 대해 우대를 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23일 개최한 제3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설명회에서 △병문안객 통제를 위한 내부 운영체계를 갖췄을 경우 △전자태그 카드키 등의 시설을 설치한 경우 △입원환자 방문객 관리를 위한 상주 보안인력을 배치한 경우에 1점씩 모두 3점의 가점(加点)을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러 가지 상급종합병원 평가기준 중 하나다.

이같은 방침은 현재 각 상급종합병원에서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는 입원환자들의 병문안객들의 병원 방문으로 각종 감염병의 감염 우려가 있어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사실 지금까지 누구든지 가족이나 친지 친구 등이 병원에 입원하면 병문안 가는 일이 일반화돼 있다. 문병이 인간된 도리이자 예의라고 생각하는 문화가 우리 사회에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병문안 문화가 병원내 각종 감염병 전파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 당국의 판단이다. 당국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전국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지난 2015년 기준으로 2524건의 병원내 감염이 발생했다. 감기 호흡기질환 등 감염성 질환자와 접촉 경력이 있는 사람이 환자를 방문해 질환을 옮기는 일도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고 한다.

2015년 186명의 환자가 발생해 38명이 사망하고 1만6000여명이 격리치료를 받은 메르스 사태도 사실 무분별하게 환자를 방문한 문병객들에 의해 사태가 더욱 확산됐던 것이다. 이제는 이러한 문병 문화가 바뀌어야 할 때다. 이런 점에서 복지부가 상급종합병원 지정 시 문병객 통제 체제를 갖춘 병원을 우대키로 한 것은 아주 잘한 것이다.

이는 문병 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유도책이라고 볼 수 있다. 문병객과 환자 스스로가 서로를 위해 문병객의 방문을 자제토록 지금까지의 관습을 고쳐나가기 위한 것이다. 사실 병원내 모든 공간을 무균 상태로 만들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환자가 있는 곳에서는 누구나 방문을 자제하는 것이 최선이다.

충남대병원의 경우 입원환자의 안전과 감염질환 예방을 위해 7월1일부터 일정 시간에만 문병을 허용하는 ‘병문안 시간 지정제도’를 시행키로 했다고 한다. 평일에는 1차례, 주말과 공휴일에는 하루 두 차례만 문병객 입장을 허용한다는 것이다. 또 국립대병원으로는 처음으로 28개 병동의 입구마다 스크린도어를 설치해 허용된 사람에게만 문이 열리도록 하는 등 문병객 점검을 강화키로 했다. 입원환자의 보호자도 1인으로 국한시키기로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문병 문화 개선은 당국과 병원이 아무리 노력한다고 해서 성공한다고 할 수 없다. 문병객과 환자들의 의식이 먼저 변해야 가능한 것이다. 이번 복지부의 문병 문화 개선 조치에 국민들의 능동적 참여가 필요하다. 그래야 병원내 각종 감염병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