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성장 메커니즘 밝혀졌다<美 UCI 연구진>
머리카락 성장 메커니즘 밝혀졌다<美 UCI 연구진>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7.07.14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경숙 기자] 남성형 대머리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는 머리카락 성장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미국 UCI(University of California, Irvine) 연구진은 마우스를 조작해 대머리가 되도록 만들고 ‘Wnt 단백질’과 ‘뼈 형성단백질 BMP(bone morphogenetic proteins)’ 신호전달 경로를 조사했다.

이전 연구에서 이러한 것들이 모발순환시계(hair cycle clock)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경로 중 하나의 결함이 모발 성장 패턴을 방해할 수 있다.

Wnt 단백질은 태아가 자라는 동안, 그리고 다른 조직의 성장과 재생에서는 세포 증식을 조절한다. BMP는 배아의 발달을 촉진하고 세포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장인자다.

이전의 연구는 이러한 신호전달 경로가 체내에서 모발 성장을 어떻게 조절하는지를 보여줬다.

연구진이 신호전달 경로 조사 결과, 모발 성장은 서로 다른 피부 영역의 의사소통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Wnt-BMP 경로 조절은 의사소통을 용이하게 하며 이는 피부의 전체 표면에 걸쳐 발생한다.

남성형 대머리는 앞 이마 및 머리 꼭대기에 탈모가 시작되어 점점 확대되며 앞머리와 머리 꼭대기 탈모는 심하지만, 옆머리나 뒷머리의 모발은 남아있는 것이다.

이는 서로 다른 모낭 간의 의사소통이 중단되고 모낭이 독립적으로 성장하기 때문으로 풀이돼 왔다.

연구진은 “머리가 나지 않는 영역과 나는 영역 간의 의사소통이 재활성 될 수 있다면 머리카락 성장신호가 머리 피부 전체에 퍼지기 시작해 부분적인 대머리를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연구진은 “Wnt와 BMP 신호를 약리학적으로 통제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경로를 억제하거나 활성화시킬 수 있는 약물을 개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이라이프(eLife)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