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 기저귀까지 확산된 식약행정 불신감
생리대 기저귀까지 확산된 식약행정 불신감
  • 편집국
  • 승인 2017.08.28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편집국] 살충제 계란 파동에 이어 생리대, 아기용 기저귀, 유럽산 돼지고기 가공품으로까지 국민건강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그럼에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선제적 대응을 하지 못하고 사사건건 뒷북 조치에만 나서고 있어 국민 불안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식약처는 2014~2016년 3년 간 국내에서 유통된 국산과 수입품등 56개사 896종의 모든 생리대 제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생리대뿐 아니라 아기용 기저귀의 안전성도 함께 조사키로 했다. 생리대를 여성의 속옷에 고정하는데 사용된 접착제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젠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이 검출됐고 이들 성분이 기저귀에도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당국의 조치를 보면서 도대체 식약처가 언제까지 이처럼 사고가 터진 후 뒤늦게 사후 문제 처리에 허둥대기만 할것인지 불안감을 떨쳐낼 수 없다. 생리대 접착제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된 사실이 밝혀진 것은 여성환경연대가 국내 시장 점유율 20%를 차지하고 있는 릴리안 생리대 검사를 강원대 김만구 교수에게 의뢰해 조사한 결과에서였다. 여성환경연대는 문제의 생리대를 사용한 여성들로부터 생리 주기가 바뀌고 생리통 피부질환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내용의 글이 지난해부터 인터넷에 꾸준히 제기됐다고 밝혔다.

살충제 계란 파동도 지난 4월 소비자단체에서 문제를 제기했는데도 식약처가 손을 놓고 있다가 화를 키웠다. 식약처의 이러한 뒷북행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수 백명의 사망자를 낸 것으로 보고된 가습기 살균제 사건도 당국이 살균제 유해성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던 탓이다.

최근에는 네덜란드와 독일산 소시지에서 E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 대형마트들이 스스로 유럽산 돼지고기 가공품에 대해 전면 판매중단을 했다. 그러나 식약처는 이에 대한 정확한 해외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미국에서 생산 유통 판매되는 식품 의약품 의료기구 방사능측정기구 백신 혈액 관 련 제품 화장품 담배 관련 약품 등에 관한 전방위적 업무를 관장한다. 동물과 관련된 모든 물품의 안전성도 관장한다. 사전에 검사를 통해 위험성을 발견해 과학적 근거와 문제 제품에 대한 해결책도 제시한다. FDA의 권위는 세계적으로 가장 엄격하게 무장된 높은 도덕성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한국의 식약처는 이런 FDA를 모방해 1998년 2월 설립됐다. 올해로 19년이 됐다. 그동안 위상도 식약청에서 식약처로 상승했다. 그러나 식약처가 할 일도 제대로 못하면서 관할 업무의 범위가 확장되기만 하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식약처의 권위는 그냥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식약처가 민간을 앞서는 선제적 행정과 도덕성으로 권위를 만들어가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