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GC'로 사명 변경… '위대한 기업' 새 C I 선포
녹십자,'GC'로 사명 변경… '위대한 기업' 새 C I 선포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8.01.0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김영우 기자] 녹십자가 새해 글로벌 시장 진출의 시대적인 흐름에 맞게 사명을 'GC(Green Cross'로 바꾸고 새로운 CI(기업이미지ㆍ사진)를 선포했다.

허일섭 녹십자홀딩스 회장은 2일 경기 용인 본사에서 열린 ‘2018년 시무식’에서 사명을 기존 ‘녹십자(Green Cross)’의 영문 이니셜을 조합한 'GC'로 바꿨다.

‘위대한 헌신과 도전을 통해 위대한 회사로 도약하겠다’는 뜻(Great Commitment, Great Challenge, Great Company)을 담고 있다.

변경된 사명은 녹십자홀딩스와 산하 가족사(자회사ㆍ손자회사 등)에 일괄 적용된다. 산하 가족사의 국문 명칭도 ‘녹십자’라는 브랜드 자산을 활용해 GC와 녹십자가 함께 표기된다.

이에 따라 주력 사업회사인 녹십자는 앞으로 국문과 영문 사명이 각각 GC녹십자, GC Pharma로 표기된다.

허일섭 GC 회장은 “이번 CI 변경은 글로벌 기업으로 변모하기 위한 회사의 정체성과 근본을 지키며 도약하고자 한 모습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날 새롭게 선보인 심벌마크는 두 개의 십자 도형이 맞물린 모양이다. ‘열정’과 ‘도전’을 상징하는 빨간색 십자와 ‘건강’과 ‘번영’을 상징하는 녹색 십자를 통해 ‘건강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한다는 회사의 비전을 담고 있다.

심벌의 전체적 색감과 이미지는 따뜻하고 친근하지만, GC 문자(로고타입)엔 ‘강직함’과 ‘정직함’ 뜻하는 짙은 청색을 적용해 시각적으로 굳건하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번 CI 변경은 통용되는 회사 이름 및 로고의 교체로, 등기 또는 등록상의 법적 회사 명칭은 기존대로 유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날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끊임없는 변화와 역동적인 상호리더십 등을 통해 100년 기업을 향한 위대한 스토리를 써내려 가자”고 주문했다.

2일 경기도 용인의 녹십자 본사 시무식에서 허일섭 녹십자 회장〈가운데〉과 임직원들이 신년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2일 경기도 용인의 녹십자 본사 시무식에서 허일섭 녹십자 회장〈가운데〉과 임직원들이 신년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