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 불안감,알츠하이머병 조기 증상 가능"
"노년층 불안감,알츠하이머병 조기 증상 가능"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8.01.13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브리검여성병원,62~90세 270명 조사… "불안,치매 관련 베타 아밀로이드 수치 증가"

[메디소비자뉴스=이경숙 기자] 노년층에서 나타나는 불안감은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증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알츠하이머병의 정확한 원인은 분명하지 않지만, 치매 관련 베타 아밀로이드가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이것은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에서 신경세포 통신을 차단하는 것으로 판명된 ‘플라크’를 형성할 수 있는 단백질이다.

통상 베타 아밀로이드 수치의 증가는 알츠하이머병이 나타나기 10년 전부터 발생할 수 있다.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노인정신과 연구진은 정상인지 기능을 가진 62~90세 성인 270명을 대상으로 연구에 들어갔다. 이들은 모두 연구 시작 시점에 양전자 방출단층촬영을 받았다.

연구진은 5년간 추적관찰을 했으며 매년 베타 아밀로이드 수치를 파악했다. 또 30개 항목의 노인성 우울 척도를 사용해 불안과 우울증의 증상을 평가했다.

그 결과, 5년 동안 불안 증상이 점차 증가한 사람의 뇌에서 베타 아밀로이드 수치가 더 높아졌다.

연구진은 “불안 증세가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증상일 수 있으나 실제로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키는지 여부를 알기 위해 추적관찰이 필요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정신과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