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수화물 적게 먹으면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감소"〈스웨덴 연구진〉
"탄수화물 적게 먹으면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감소"〈스웨덴 연구진〉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8.02.20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경숙 기자] 탄수화물을 적게 먹으면 비알콜성 지방간질환(NAFLD) 환자의 간지방대사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NAFLD는 간에 지방이 과도하게 축적되는 것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술을 마시지 않아도 발생한다.

스웨덴의 KTH 왕립공과대 연구진은 비만한 데다 NAFLD에 걸린 10명을 대상으로 연구에 들어갔다.

대상자들은 2주 동안 탄수화물의 섭취량은 제한됐지만 매일 같은 양의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이 들어있는 식사를 했다.

2주가 지난 후 체크해 본 결과, 대상자들의 간 지방대사가 개선됐다.

또한 NAFLD의 중증도와 관련돼 있는 염증 표지자, 특히 인터루킨 -6과 종양괴사인자알파가 감소됐다. 나아가 엽산 수치 순환과 관련이 있는 장내 미생물의 변화를 유도했다. 이는 간 지방대사 개선에 도움을 준다.

연구진은 “간 지방이 극적으로 감소됐으며 심혈관 건강이 좋아졌다. 파스타, 감자 등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삼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세포대사질환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