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 개소
강동경희대병원,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 개소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04.1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원장 김기택)은 고위험 임산부와 태아의 집중 관리를 위한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을 개소<사진>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임산부와 태아의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최신 의료기기가 도입돼 전문적인 케어가 가능해졌다

병원은 고위험 임산부의 체계적 관리,돌발 상황 신속 대응으로 합병증과 조산 예방을 기대하고 있다.

조산이 불가피한 경우 임신 주수 연장과 고위험 신생아 집중치료도 제공된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이 병원의 산부인과 설현주 교수는 "결혼,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조산ㆍ사산ㆍ임신합병증 등 임산부 태아 건강의 많은 위험 요소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고위험 임산부와 태아의 체계적 관리를 통해 건강한 임신과 출산이 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