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blogs〉봄철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보호 '3원칙'
〈헬스blogs〉봄철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보호 '3원칙'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04.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과 이주희, 강민지
이주희<왼쪽> 강민지 교수

봄철에는 피부의 자극과 노화 가속화, 피부염 악화 등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일교차가 심하고 건조한 바람과 자외선, 미세먼지가 주 원인이다.

올해는 초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려 이런 증상들을 악화시키고 있다.

특히 미세먼지는 피부의 공공의 적이다. 피부에 달라붙어 산화적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등 자극을 유발하면 피부 장벽 기능이 약화돼 접촉 피부염이나 아토피 피부염, 주사, 지루성 피부염 같은 기저 질환이 악화될 수 있다.

또한 모공까지 침투한 미세먼지로 인해 피지와 함께 모공이 막혀 여드름이 발생할 수도 있다. 최근 연구에선 미세먼지가 피부 노화에도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되고 있다.

△예방 3원칙… 마스크, 세안제, 비타민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강민지 교수는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지만, 부득이하게 외출할 때는 황사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하며, 외출 후엔 자극이 적은 세안제로 손과 얼굴, 머리카락 등의 노출 부위를 꼼꼼히 씻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미세먼지가 산화적 스트레스 예방 및 개선을 위해 항산화 작용을 할 수 있는 비타민이 많은 과일, 채소 등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

이 병원 피부과 이주희 교수는 “미세먼지에 의한 피부질환은 초기 대처가 중요하다. 초기에 피부과 전문의 진료를 통해 정확히 진단 후 적극적으로 치료해 추가적인 증상 악화를 방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부노화 및 색소침착은 저절로 개선되지 않지만 자극에는 더욱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미세먼지로 인한 피부질환은 전문가의 세심한 치료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