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판' 곡률 클수록 녹내장 발병 위험↑"
"'사상판' 곡률 클수록 녹내장 발병 위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04.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안압 상승으로 사상판 휘어져 시신경 손상"

시신경 섬유가 지나는 조직인 사상판의 곡률(휘어진 정도)이 클수록 녹내장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상판과 시신경 〈자료제공:분당서울대병원〉
사상판과 시신경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태우<사진> 교수팀은 시신경에 생긴 이상으로 시력 저하가 나타나는 질환인 녹내장 의심환자 87명을 대상으로 시신경 내부에 있는 사상판 곡률을 측정했다.

그 결과, 시신경 손상이 발생하기 전 사상판이 뒤로 많이 휘어져 있는 경우 시신경 손상이 빨라지면서 녹내장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사상판이 편평한 환자에게선 시신경 손상이 지속되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녹내장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사진 참조>

연구팀은 "눈 안의 압력이 높아지면 정상이었던 사상판이 바깥으로 눌리거나 휘고 압착되면서 사상판 구멍들에 변형이 생긴다"며 "이에 따라 사상판 구멍 사이를 지나가는 시신경 섬유와 혈관에 압박이 가해져 신경이 손상되면서 결국 녹내장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사상판이 휘어진 환자〈왼쪽〉와 편평한 사상판을 가진 환자의 망막신경 섬유층 손상도 〈자료 : 분당서울대병원〉
사상판이 휘어진 환자〈왼쪽〉와 편평한 사상판을 가진 환자의 망막신경 섬유층 손상도 〈자료 : 분당서울대병원〉

김 교수는 "사상판의 곡률을 측정함으로써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은 사람을 예측할 수 있다면 조기 치료를 통해 시야 손상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반대로 녹내장 발생 가능성이 낮은 환자에게는 시야 및 시력 상실에 대한 불안감을 덜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