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한국아스텔라스제약과 ‘슈글렛’ 국내 판매 계약 체결
한독,한국아스텔라스제약과 ‘슈글렛’ 국내 판매 계약 체결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8.04.1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당뇨병치료제 ‘아마릴' ‘테넬리아' 등에 SGLT-2 억제제 계열 추가

한독(회장 김영진)은 13일 한국아스텔라스제약(대표 다케노야 오사무)과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치료제 ‘슈글렛정’(성분명:이프라글리플로진ㆍ사진)의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독은 슈글렛의 국내 유통 및 마케팅을 전담하게 된다.

이로써 한독은 기존 당뇨병치료제 ‘아마릴'(설포닐우레아 계열), ‘테넬리아'(DPP-4 억제제 계열) 등에 SGLT-2 억제제 계열을 추가하게 됐다.

지난 2015년 국내 출시된 슈글렛은 일본 아스텔라스제약과 코토부키제약이 공동개발한 당뇨병치료제로,일본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기존 당뇨병치료제에 슈글렛이 더해지며 보다 폭넓은 치료옵션을 제공하게 된 만큼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리더십과 성공 경험을 토대로 제품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아스텔라스제약 다케노야오사무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치료제 분야의 전문성과 오랜 경험을 가진 한독과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독은 1973년 당뇨병 치료제 다오닐 발매 이래 당뇨병치료제 ‘아마릴’, ‘테넬리아’ 등과 혈당측정기 ‘바로잰’을 제공하며 40여 년간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