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본사 R&D센터에 'LED조명'으로 ‘세계 혈우병의 날’ 표현
GC녹십자,본사 R&D센터에 'LED조명'으로 ‘세계 혈우병의 날’ 표현
  • 방석현 기자
  • 승인 2018.04.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ED조명 영상 표현기법인 '미디어파사드'로 이미지 연출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세계 혈우병의 날(4월17일) 홍보를 위해 11일 경기도 용인 본사의 GC녹십자 R&D센터 미디어파사드(LED조명을 통한 영상 표현기법)으로 ‘세계 혈우병의 날’ 이미지<사진>를 표현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1989년 4월 17일 세계혈우연맹(WFH)에서 제정한 ‘세계 혈우병의 날’에는 매년 혈우병과 출혈질환에 대한 인식제고를 위한 홍보가 진행되고 있다.

올해 주제는 ‘지식공유가 힘이다(Sharing Knowledge Makes Us Stronger)’로,혈우병에 대한 인식 개선과 치료 격차를 줄이기 위한 지식공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혈우병은 혈액 내 응고인자가 없거나 부족해 발생하는 선천성 출혈질환으로 부족한 응고인자의 종류에 따라 혈우병 A, 혈우병 B, 혈우병 C로 나뉜다.

부족한 혈액응고인자를 투여하는 방법으로 치료되고 있는 게 일반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