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두선 전남대병원 교수,한국혈전지혈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수상
심두선 전남대병원 교수,한국혈전지혈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5.1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두선<사진>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가 지난 11일 판교차이오컴플렉스 대강당에서 열린 33차 한국혈전지혈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심 교수는 한국인 급성심근경색증 연구(KAMIR : Korea Acute Myocardial Infarction Registry)에 등록된 환자 중 약물용출스텐트 시술 후 허혈 및 출혈 위험도를 이용해 항혈소판제를 선택해야 한다는 발표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다.

KAMIR 연구는 지난 2005년 대한심장학회 50주년 연구기념사업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210편의 논문이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