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양성자 치료' 효과… 환자 69%서 종양 소멸"
"간암,'양성자 치료' 효과… 환자 69%서 종양 소멸"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05.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치료 3개월 뒤 환자 대부분 호전… 수술보다 안전"

간암은 양성자 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양성자치료센터 방사선종양학과 박희철<사진>ㆍ유정일 교수팀은 2016년 1월~지난해 2월까지 1년여 동안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세포암 환자 101명을 분석했다.

그 결과, 치료 후 3개월간 관찰된 환자 78명 중 54명(69.2%)에게서 종양이 소멸됐고, 14명(17.9%)은 크기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양성자 치료의 최대 강점으로 꼽히는 환자 안전도 이번 연구로 재입증됐다.

치료 3개월 뒤 환자들의 간 기능(Child-Pugh)을 평가했을 때 89.2%가 양호한 상태를 유지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표 참조>

양성자 치료 3개월 후 치료 범위 내 종양 반응 평가 결과 〈자료 : 삼성서울병원〉
양성자 치료 3개월 후 치료 범위 내 종양 반응 평가 결과 〈자료 : 삼성서울병원〉

연구팀은 "기존 치료법인 수술이나 고주파 열치료와 같은 국소 소작술을 받기 힘든 상태에서 대안으로 양성자 치료를 받은 후 호전이 있는 것으로 증명됐다"며 "그간 방사선 치료가 간에 미치는 악영향을 줄이기 위해 방사선량을 필요한 수준보다 낮게 투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양성자 치료가 간암에 효과적이면서도 안전한 치료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희철 교수는 "우리보다 앞서 양성자를 도입했던 선진국 사례를 보면 장기적으로도 환자에게 긍정적 결과를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치료 효과를 높이고 장기적 부작용에 대한 관찰도 꾸준히 함으로써 환자들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도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방사선종양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박희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