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환자,5년새 12% 증가… 50~60대가 53%
고혈압 환자,5년새 12% 증가… 50~60대가 53%
  • 방석현 기자
  • 승인 2018.05.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540만명→작년 604만명… 의원 진료 475만명으로 최다

고혈압 환자가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5년간(2012~2017년) 고혈압으로 진료받은 환자가 2012년 540만명에서 지난해 604만명으로 늘어나 12% 증가율(연평균 2.3%↑)을 보였다.

이 기간 남성은 255만명에서 298만명으로 연평균 3.2%, 여성은 285만명에서 307만명으로 연평균 1.5% 가량 각각 늘었다. <표 참조>

2012~2017년 고혈압 진료환자 추이 〈자료 : 건보공단〉
2012~2017년 고혈압 진료환자 추이 〈자료 : 건보공단〉

지난해 기준 연령대별론 70대 이상이 32.7%(197만7000명)로 가장 많은 데 이어 60대 27.8%(168만명), 50대 25.6%(154만8000명) 순이었다.

요양기관종별론 이 기간 의원을 이용한 환자가 연평균 2.8% 증가율로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기준 고혈압 진료환자는 의원 475만명, 종합병원 50만명, 병원 43만명, 요양병원 5만9000명 순으로 집계됐다.

진료비도 증가했다. 2012년 2조5706억원에서 지난해 3조1032억원으로 연평균 3.8% 늘었다.

이 기간 입원 진료비는 1475억원에서 1509억원으로 연평균 0.5% 늘었고, 외래 진료비도 2조4231억원에서 2조9524억원으로 연평균 4.0%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오성진 교수는 "고혈압은 나이가 들수록 많이 생긴다"며 "연령 증가에 따른 동맥경화증의 진행과 함께 50대 이상 환자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교수는 "여성의 경우 폐경에 따른 호르몬 변화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분비가 없어지며 환자가 증가세"라고 분석했다.

이어 "고혈압은 체중 조절, 식이요법, 운동과 적절한 약물요법 등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