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구건조증 환자 증가세… 여성 진료가 2배 이상 더 많아
안구건조증 환자 증가세… 여성 진료가 2배 이상 더 많아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06.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212만명→작년 231만명으로 환자 늘어… 50대가 20%로 진료 최다

안구건조증 환자가 증가세이며,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많은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공단이 14일 공개한 지난 5년간(2013~2017년) 안구건조증 진료환자 현황에 따르면 환자가 2013년 약 212만명에서 지난해 약 231만명으로 연평균 2.1%씩 늘어 이 기간 8.9%(약 19만명) 증가됐다. <표 참조>

2013~2017년 안구건조증 환자 진료 추이 〈자료 : 건보공단〉
2013~2017년 안구건조증 환자 진료 추이 〈자료 : 건보공단〉

성별론 남성이 2013년 68만명에서 지난해 75만명으로 8만명(11.9%), 여성이 145만명에서 156만명 가량으로 약 11만명(7.4%) 각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론 지난해 기준 전체 진료환자 5명 중 1명에 달하는 45만7000명(19.8%)이 50대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60대 39만명(16.9%), 40대 37만6000명(16.3%) 순으로 진료환자가 많았다.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 수에선 100명 중 약 5명(4539명)이 지난해 이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이 10만명당 2931명이, 여성 6160명이 각각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환자가 많았다.

계절별론 봄에 진료환자가 많은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 기준 봄(3~5월) 진료환자는 약 85만명으로 같은해 가을(9~11월)의 약 76만명 보다 12.0%(약 9만명)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안구건조증은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 사용 급증이라는 환자 개별적 요인과 함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 노화 등으로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