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고도비만인,심혈관질환 위험 97%↑… 체중감량 중요"
"젊은 고도비만인,심혈관질환 위험 97%↑… 체중감량 중요"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8.07.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261만명 빅데이터 조사… "과체중시 관상동맥질환 발생 가능성 18% 증가"

20~30대의 비교적 젊은 연령층도 비만이면 관상동맥질환(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또한 이번 연구 결과에선 체중감량시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나 몸무게를 줄이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비만은 심장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주원인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실제로 체중감량을 했을 때 질환 위험이 줄어드는지에 대한 연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데다, 특히 젊은층을 대상으로 한 연구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이번 연구가 주목된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사진> 교수팀은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 2002~2003년과 2004년~2005년 각 기간에 1번씩 총 2회 건강검진을 받은 20~30대 남녀 261만1450명을 조사했다.

그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23.0-24.9(과체중)인 20~30대 남성은 정상체중(BMI 18.5-22.9)인 남성보다 질환 발생 가능성이 18%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비만(BMI 25.0-29.9)이면 45%, 고도비만(BMI 30.0 이상)이면 97%까지 위험이 증가됐다.

여성에게서도 과체중, 비만, 고도비만일 때 위험이 각각 34%, 52%, 64% 높아졌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젊은 비만인이 몸무게를 줄이면 심혈관질환 위험은 남성이 23%, 여성이 34%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박상민 교수는 "관상동맥질환은 전 세계 사망 원인 1위 질환으로, 1990~2020년까지 이 질환에 따른 사망은 최대 2배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연구에선 비교적 젊은 성인 남녀에게서도 비만과 체중 증가가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높이고, 체중감량을 통한 적정체중 조절이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서 발행하는 美내과학회지(JAMA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