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슈펙트','폐암 표적 EGFR 상호작용' 국제 논문 게재
일양약품 '슈펙트','폐암 표적 EGFR 상호작용' 국제 논문 게재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8.11.0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LECULAR SIMULATION'에 실려… 인도 연구팀 "라도티닙 구조 기초한 새 물질 개발 가능"

일양약품(사장 김동연)은 자사가 개발한 백혈병 치료 신약 '슈펙트'<사진>가 ‘비소세포성폐암(NSCLC)’의 주요 표적인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돼 국제 연구논문 'MOLECULAR SIMULATION'에 게재됐다고 7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연구 결과는 '비소세포성폐암에서의 표피 성장인자 수용체 억제 목표 : 컴퓨터 접근법(Targeting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s inhibition in non-small-cell lung cancer: a computational approach)'을 제목으로 인도 구자랫(Gujarat)대학의 Moksha B. Narechaniab 연구팀이 발표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컴퓨터를 이용한 분자 모델링 방식을 통해 70종의 TK 저해활성 물질이 EGFR(PDB ID:1m17)과 얼마나 효율적으로 상호작용하는지 분석했다"며 "슈펙트(라도티닙)가 다른 TK 저해제와 함께 NSCLC의 주요 표적인 EGFR와 상호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구팀은 "슈펙트는 시험된 물질 70종 중 4번째로 높은 결합 에너지 수치를 보였고, 현재 판매 중인 EGFR 저해 약물인 타세바, 이레사, 타이커브보다 슈펙트의 결과가 더 좋게 나타났다”며 라도티닙 구조에 기초한 새로운 EGFR 저해 물질의 개발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림 참조>

이는 슈펙트의 치료 범위에 또 다른 방향이 일어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한편 2세대 백혈병치료제인 슈펙트는 러시아 포함 주변국의 수출 계약이 체결됐으며, 미국과 유럽, 중남미, 호주 등에 기술 수출을 위해 글로벌 제약사들과 협상이 추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