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2018 여가친화기업' 인증… "'일과 삶' 양립 모범"
GC녹십자,'2018 여가친화기업' 인증… "'일과 삶' 양립 모범"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8.12.0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한 근무환경 조성으로 정부 인정… "삶의 만족,회사 만족도와 밀접"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 여가친화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 회사는 PC온ㆍ오프제 등 근무시간 준수와 시차출퇴근제 등에 따른 유연한 근무환경 조성을 통해 임직원의 일과 삶의 균형과 관련해 인정을 받았다.

특히 체육문화센터, 도서관, 여성전용 휴게실 등 여가지원시설과 사내ㆍ외 교육 프로그램 및 사내동아리 등 여가활동지원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회사는 ‘캘리그래피’, ‘핸드 페인팅’ 등 매월 다른 주제로 진행하는‘Connect+(커넥트플러스)’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 행사도 지원 중이다.

이번 인증으로 이 회사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기업 홍보 및 소속 임직원의 여가활동 증진을 위한 문화예술프로그램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이 회사 남기준 HRM 팀장은 “임직원들의 삶의 만족은 곧 회사에 대한 만족도와 일의 능률 향상으로 이어진다”면서 “앞으로도 모범적으로 임직원의 '일과 삶' 양립 실현을 위해 전사적인 차원에서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가친화기업 인증 사업은 해마다 임직원들이 일과 삶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여가활동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선정해 지원되는 제도다. 교육프로그램 내용과 임직원 만족도 등이 평가 대상이며, 올해는 GC녹십자를 비롯해 총 39개 기업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