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 혈당 변동 클수록 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공복 혈당 변동 클수록 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1.0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구로병원 "불규칙한 혈당,당뇨 발병률 1.67배↑… 규칙적 식습관ㆍ운동 중요"

공복 혈당 변동성이 클수록 당뇨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고대구로병원 내분비내과 최경묵ㆍ김정아 교수팀이 2002~2007년 최소 3회 이상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비당뇨인 13만1744명의 혈당 수치를 2013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혈당 변동성이 큰 상위 25% 그룹이 혈당 변동성이 가장 낮은 하위 25% 그룹보다 2형 당뇨 발생 위험도가 1.6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혈당 변동성은 평균 혈당치에 독립적으로 생기는 혈중 포도당 농도의 변화를 가리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대상자들을 평균 8.3년간 추적한 결과 9303명이 당뇨 진단을 받은 것이다.

이 중 혈당 변동성이 큰 상위 25% 그룹은 2846명, 혈당 변동성이 가장 작은 하위 25% 그룹은 2083명이 각각 당뇨 진단을 받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표 참조>

자료 : 고대구로병원
                                                       자료 : 고대구로병원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불규칙한 공복 혈당 수치가 당뇨 발병 위험을 1.67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최경묵 교수는 “최근 2형 당뇨병 환자에게서 혈당 변동성은 당뇨 합병증 및 심혈관질환과 연관된 중요한 연구 주제로 제시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는 비당뇨인에게서 공복 혈당 변동성이 앞으로 당뇨 발병과 관련된 첫 번째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당뇨를 예방하기 위해선 변동이 심한 혈당 수치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이를 안정화하기 위해 규칙적인 식습관과 지속적인 운동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당뇨병학회지 'Diabetes care’에 게재(2018년 12월호)됐다.

최경묵(왼쪽)ㆍ김정아 교수
                                            최경묵(왼쪽)ㆍ김정아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