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츨산,처음엔 유방암 발병 위험 증가"
"츨산,처음엔 유방암 발병 위험 증가"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1.07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구진,80만명 여성 조사… "젊은이와 나이든 여성의 위험 요소 달라"

츨산이 처음에는 유방암 발병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러나 20년이 지난 후부터는 오히려 유익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에 걸릴 위험은 통제할 수 없는 요소와 통제 가능한 요소가 있는데 전자는 나이, 유전자 변이 및 가족력 등이며 후자는  체중, 음주, 운동 수준 등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연구진은 전 세계 80만명 여성이 포함된 15건의 연구 자료를 분석하면서 가족력 및 모유수유와 같은 유방암 위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항을 정밀 체크했다.

그 결과, 유방암 발병 위험이 55세 이하인 여성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 이 위험은 여성이 출산한 지 약 5년 후에 가장 높았으며 출산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80% 높았다.

이 위험은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사람, 처음 출생 당시에 나이가 많은 사람 또는 전반적으로 더 많은 아이를 가진 사람 중 하나에 해당하는 여성에게서 더욱 현저했다. 모유수유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출산 20년이 지난 후, 유방암 한 가지 형태의 보호를 경험하기 시작했고 23년 만에 유방암에 걸릴 높은  위험이 사라졌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아이들을 가진 여성들은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아이들이 없는 여성보다 낮지만 이는 60대를 넘어야 일어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하나 참고해야 할 사항은 35세 이후에 첫 아이를 가진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더 높았으나 25세 이전 여성은 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 연구 결과는 젊은 여성의 유방암 위험 요소가 나이든  여성의 위험 요소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의사들이 이런 점을 참고해 환자를 대한다면 더 좋은 진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내분비 연례보고서’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