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의사 3명 중 한명,흉기 등 환자 위협 경험"
"정신과 의사 3명 중 한명,흉기 등 환자 위협 경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1.0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정신의학회 설문조사,손찌검 63.2%ㆍ폭언 95% 경험… 외래서 주로 경험 "환자 폭언 일상적"

정신과 전문의 3명 중 한명은 환자들로부터 흉기 등으로 생명의 위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사진) 의원이 대한신경정신의학회로부터 제출받은 ‘의료현장에서의 폭행실태’ 설문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전문의 및 전공의 604명 가운데 33%(119명)가 흉기 등의 위협을 경험했다.

손찌검이나 구타 등의 경험은 63.2%(383명), 폭언이나 협박은 무려 95%(574명)나 됐다.흉기 등의 위협을 경험한 장소는 외래 68.4%, 보호병동 입원 23.5%, 응급실 17.6%, 개방병동 입원 5.9% 순으로 드러났다.

가해자의 진단명은 성격장애 28.8%, 조울증 27.7%, 조현병 27.2%인 것으로 조사됐다.

손찌검이나 구타를 당한 장소는 보호병동 입원 67%, 외래 30.1%, 응급실 20.2%, 개방병동 입원 4.5%로 각각 나타났다.가해자의 진단명은 조현병 39.9%, 조울증 31.1%, 성격장애 14.2% 순이었다.

정신과전문의들이 가장 많이 경험하고 있는 폭언이나 협박은 외래(80.9%), 보호병동 입원(45.4%), 응급실(22.6%),개방병동(4.7%)에서 주로 벌어졌다. 가해자의 진단명은 성격장애(32.7%),조울증(24.2%),조현병(21.5%)이 주로 많았다. <그래프ㆍ그림 참조>

김광수 의원은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들 대부분이 폭언이나 폭행, 심지어 흉기 등의 위협을 경험했다”며 “정신과 의료진에게 폭언은 일상적이며 폭행, 심지어 흉기로 위협을 당해도 참을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이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명확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강북삼성병원 사건을 ‘예견된 사고’라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과거 의료계에선 크고 작은 사건이 반복적으로 발생했지만,보건복지부의 무관심 속에 방치되다가 강북삼성병원 사건이라는 최악의 결과를 초래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근본적인 문제는 정신질환자들의 문제가 아니라 이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는 의료시스템의 문제”라며 “오늘 복지위 현안 보고를 통해 복지부의 그동안의 복지부동한 모습을 지적하고 의료진이 좀더 나은 환경에서 진료를 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