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blogs〉근본 치료법 없는 ‘파킨슨병’ 대처하기
〈헬스blogs〉근본 치료법 없는 ‘파킨슨병’ 대처하기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1.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국제 뇌의 날’,전문가가 추천하는 대표적 퇴행성 뇌신경질환 파킨슨병 치료법

매년 1월 12일은 국제 뇌의 날이다. ‘뇌’는 신체에서 가장 중요한 기관으로 손꼽히지만, 퇴행성 뇌신경질환인 ‘치매’와 ‘파킨슨병’은 아직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다.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심혈관질환, 암 등에 대한 치료 수준은 계속 높아지고 있는 것과는 대비된다.

우리나라는 빠르게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지만,운동 장애가 대표적 증상인 파킨슨병도 급증하고 있다. 경희대병원 신경외과 박창규(사진) 교수로부터 파킨슨병 치료 등에 대해 알아본다.

최선의 치료하려면 전문가의 도움 필요

파킨슨병은 뇌의 퇴행성 변화로 발병한다.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인 도파민의 생성 및 분비가 저하되다보니, 뇌의 운동회로에 변화가 생긴다.

대표적인 증상은 행동이 느려지는 ‘서동증’, 몸이 뻣뻣해 움직일 때 부자연스러운 ‘강직현상’, 손과 발의 떨림이다. 진행 정도에 따라 얼굴이 무표정해지거나, 말소리가 작아지고 거동할 때 중심 잡기를 어려워한다.

박창규 교수는 “파킨슨병을 진단할 때는 다른 퇴행성 뇌질환과의 감별이 필요해 영상검사 등 신경학적 검사가 필요하다”며 “파킨슨병의 치료는 기본적으로 약물 치료를 원칙으로 하나 환자별 약물 반응과 상호 작용 간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최선의 치료를 위해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약물로 증상 호전… 호전안되면 수술 치료를

현재 파킨슨병의 가장 기본적인 치료는 ‘약물’이다. 증상 대부분을 호전시킬 수는 있으나 퇴행성 질환의 특성상 ‘완치’ 개념은 적용되지 않는다.

즉, 시간이 흐를수록 약물에 대한 반응과 효과가 감소하게 되고, 약물 증량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럴 때는 뇌심부자극술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뇌심부자극술은 뇌의 문제가 되는 운동회로에 직접 전기 자극을 줘 회로의 변화를 유도하는 수술이다. 이를 통해 운동 증상을 개선하고 약물 조절을 용이하게 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박 교수는 “약물 조절과 수술자극 조절이 동시에 이뤄져야 호전속도 및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며 “이러한 이유로 파킨슨병은 신경과와 신경외과와의 협진 등 다학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고 했다.

파킨슨병 이외에도 이상운동질환 중 근긴장이상증과 떨림증 또한 약물 치료로 호전이 되지 않을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박창규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