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시가ㆍ자디앙ㆍ슈글렛 작년 실적,판매사가 희비 갈랐다
포시가ㆍ자디앙ㆍ슈글렛 작년 실적,판매사가 희비 갈랐다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2.07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당뇨 SGLT-2억제제지만… 대웅제약ㆍ유한양행이 판매한 포시가ㆍ자디앙은 늘고,한독이 판매한 슈글렛은 죽쒀

동일한 제제라도 판매를 어느 제약사가 맡느냐에 따라 실적의 희비를 가를 수 있음을 당뇨병치료제인 SGLT-2억제제의 작년 실적이 여실히 말해준다.

국내에서 당뇨병치료제인 SGLT-2(나트륨 포도당 공동수송체-2) 억제제 ‘포시가정’(사진ㆍ아스트라제네카)과 ‘자디앙정’(사진ㆍ베링거인겔하임ㆍ릴리)이 승승장구하고 있다.

반면 '슈글렛정'(사진ㆍ아스텔라스)은 역성장하는 등 처방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포시가와 자디앙은 대웅제약과 유한양행이 국내 판매를 맡은 후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반면,슈글렛은 지난해부터 한독이 판매하고 있다.

업계와 의약품 시장 조사기관인 유비스트에 따르면 포시가와 자디앙의 지난해 처방액은 각각 275억원과 205억원을 기록했다.

포시가는 전년(258억원) 대비 7% 가량 늘었다.

후발인 자디앙은 선발인 포시가보다 성장률이 훨씬 더 높았다. 전년(124억원) 대비 65%나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SGLT-2 억제제로 지난 2014년 가장 먼저 선을 보인 포시가에 이어 자디앙이 2015년 출시됐다.

자디앙은 포시가(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2017년 100억원을 돌파했고, 지난해 200억원대를 달성했다.

포시가와 자디앙은 국내 당뇨치료제 시장을 60% 이상 장악한 DPP-4 억제제(트라젠타ㆍ자누비아ㆍ제미글로 등)의 틈를 비집고 나와서 성장세를 보여 업계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2015년 출시된 또 다른 SGLT-2 억제제 슈글렛의 지난해 처방액은 23억원으로 전년(31억원)보다 26% 가량 줄어 대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SGLT-2 억제제의 쌍두마차인 포시가와 자디앙의 성장세가 DPP-4 계열이 장악하고 있는 국내 당뇨치료제 시장에서 돋보인다"며 "같은 제제라도 효능에 다소 차이가 있지만,어떤 제약사가 판매를 맡느냐에 따라 성장이 판가름난다는 사실을 포시가와 자디앙정,슈글렛정의 작년 실적이 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