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ㆍ의료계,의료인 폭행 실태조사… "'안전수가' 신설 탄력"
정부ㆍ의료계,의료인 폭행 실태조사… "'안전수가' 신설 탄력"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2.0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와 의사협회 등이 13일까지 일선 의료기관 대상 설문조사…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에 기여"

정부와 의료계가 의료인 폭행 실태조사에 들어가며 안전수가 신설 등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의료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의료계(대한의사협회ㆍ병원협회 등)가 진료 중 환자에게 피살된 고(故) 임세원 교수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의료기관 내 폭력행위 근절을 위한 대책을 최근 논의했다.

그 일환으로 복지부와 의료계는 의료인 폭행 실태조사에 합의했고, 이달 내 조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의료기관(의원 및 병원급)들을 대상으로 '의료기관 의료인 안전 실태조사(의료인 폭행 실태 및 안전시설ㆍ인력ㆍ장비 등 현황 조사) 실시 공문을 발송했다.

의원급은 의원, 치과의원, 한의원, 보건소, 보건지소, 보건진료소, 조산원이 포함되고, 병원급은 의원급 외 의료기관이다.

일선 병ㆍ의원은 오는 13일까지 실태조사 관련 설문지를 제출하면 된다.

설문 항목엔 의원급은 폭행 사건 발생 및 신고 여부, 응급실 구비 여부, 가해자 신상 및 주취 여부, 피해자 신상 및 치료비 부담 주체, 가해자 처벌 여부 등이 들어있고, 병원급엔 이들 항목과 함께 병상 수, 안전관리 인력 및 시설 등이 추가(정신건강 항목 별도)됐다.

의사협회 등 의료계는 이번 실태조사 참여를 독려하고 있고, 이 조사가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의료계 한 인사는 "이번 실태조사는 안전한 진료실 구축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특히 '안전수가' 신설에도 탄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와 의료계는 13일 이후 이와 관련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