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금연, '약물치료+상담'이 효과적"
"암환자 금연, '약물치료+상담'이 효과적"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2.11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207명 환자 실험… "담배 끊도록 돕는 강력한 도구"

암환자들은 정신적 스트레스 등으로 금연을 하는 것이 매우 힘들지만 상담과 금연 약물의 장시간 사용으로 극복해 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비록 금연이 암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는 있지만, 거의 50%에 육박하는 암환자들이 진단 후에도 담배를 끊지 못하고 있다는 자료도 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은 207명의 암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 참가자의 40%는 현재 암을 가지고 있었고 나머지는 과거 5년간 암을 가지고 있었다. 암의 종류에는 유방암, 피부 암, 폐암이 포함됐다.

연구진의 분석 결과, 상담을 받고 금연보조제 찬틱스(Chantix)를 12주 동안 복용하면 흡연을 중단할 가능성이 더 높고 다시 담배를 피울 가능성이 낮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보다 높은 금연 성공률은 찬틱스를 24주간 복용한 43% 환자들에게만 해당됐다. 이 일정을 지키지 않은 57%의 환자들은 약을 전혀 복용하지 않은 환자들보다 더 나은 성공률을 보여주지 못했다.

모든 참가자들은 동시에 행동치료를 받았다. 비록 이 치료법이 연구의 초점은 아니었지만, 암환자들이 담배를 끊도록 돕는 강력한 도구임을 입증했다.

연구진은 “암환자들이 받는 스트레스로 인해 재발할 위험이 높은 경향이 있다. 더 오래 상담치료를 제공받고 찬틱스를 사용하면 효과가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정신-종양학’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