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2019 유한 가족회사 신년교례회 '화합과 소통'
유한양행,2019 유한 가족회사 신년교례회 '화합과 소통'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2.1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회사 임원 70여 명 참석해 창업자 정신 기리고 공동체 의식 다져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가 2019년 유한 가족회사 신년교례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은 8일 저녁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9년 유한 가족회사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희 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연만희 고문, 유한재단 한승수 이사장, 유한킴벌리 최규복 사장 등 가족회사 임원 70여 명이 참석해 화합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세종시대와 인재등용, 소통과 포용의 리더십’ 이라는 주제로 건국대 문과대 사학과 신병주 교수의 초청강연에 이어 각 사별 임원 소개와 함께 만찬을 가졌다.

이정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신규사업과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를 적극 추진했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지난달까지 세 개의 신약후보물질에 대해 약 2조5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을 달성했다”면서 “올해 회사는 기업가치 제고와 글로벌기업으로 도약을 의미하는 ‘Great & Global’ 이라는 경영지표아래 모든 임직원들이 투철한 사명감과 뜨거운 열정으로 유한 100년사 창조의 기반을 다지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한 가족회사 신년교례회는 유한 가족 모두가 하나라는 공동체 의식을 더욱 굳건히 다지고,화합과 신뢰를 다지기위해 매년 초 실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