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개발 업체 이뮨온시아,파라투스에스피서 435억원 투자 유치
면역항암제 개발 업체 이뮨온시아,파라투스에스피서 435억원 투자 유치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2.12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 능력 등 성장잠재력 인정받아… "이르면 2021년 기업공개 계획"

유한양행과 미국의 항체신약 개발업체 소렌토가 2016년 합작한 면역항암제 개발업체 이뮨온시아(대표 송윤정)가 사모투자합자회사인 파라투스에스피로부터 총 435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뮨온시아는 삼성종합기술원ㆍ사노피 글로벌에서 연구개발(R&D) 경력을 가진 미국 내과 전문의 송윤정 대표를 비롯해 국내외 제약사에서 15~20년 신약개발 경험이 있는 연구개발 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2월 국내에서 면역항암제 ‘IMC-001’의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아 현재 임상 1상 시험의 완료 단계에 있다.

IMC-001은 암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의 일종인 'PD-L1'을 표적으로 하는 면역관문억제제로, 인체 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해 암을 치료하는 3세대 항암제인 면역항암제의 일종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뮨온시아는 IMC-001을 희귀암에 대한 'First-to-Market'을 목표로 임상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바이오마커 및 병용치료 개발을 통해 임상 성공률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투자는 이뮨온시아의 우수한 인력을 바탕으로 한 연구개발 능력과 전 세계적인 면역항암제 개발 추세 및 판매시장을 기반으로 한 성장잠재력을 인정받은데 따른 것이다.

투자유치 자금은 ‘IMC-001’의 임상 1상 시험의 완료와 임상 2상 시험 및 ‘IMC-002(CD47 타깃)’, 후속 면역항암제 연구개발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르면 2021년 기업공개(IPO)에 나설 계획이다.

이뮨온시아의 송윤정 대표는 “보유 중인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 및 임상시험이 계획 대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이뮨온시아의 면역항암제 연구개발 및 임상시험이 더 탄력을 받아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