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제약,‘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 식약처 허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 식약처 허가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4.2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지질혈증 치료제,하반기 출시… 국내 첫 ‘심리스’ 연질캡슐 기술로 작게 만들어 목 넘김 불편 해소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지난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트리글리세라이드혈증’ 치료제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사진>의 허가를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발매 예정일은 올 하반기다.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은 국내 최초로 허가받은 심리스(Seamless) 연질캡슐 방식으로 제조한 직경 4mm의 구(球)형 제품이다. 2g의 오메가-3가 80개의 연질캡슐에 담겨 알루미늄 호일 파우치에 포장돼 있다.

기존 오메가-3 제품(오른쪽)과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왼쪽) 비교
기존 오메가-3 제품<오른쪽>과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 비교.[사진=한국유나이티드제약]

심리스 연질캡슐 제조로 캡슐 크기를 획기적으로 감소시켜 목 넘김 불편을 개선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의 주성분 ‘오메가-3-산에틸에스테르’는 고트리글리세라이드혈증 치료를 위해 국내 허가에 따르면 1일 2~4g, 미국 허가에 따르면 1일 4g 복용이 필요하다.

기존 오메가-3 제품들은 대부분 1g 제제에 연질캡슐 하나의 장축이 약 24mm 정도로, 크기가 커 연하곤란(삼킴 장애)의 문제가 있었다.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은 2g 제형임에도 불구하고 소형 연질캡슐로 제작돼 연하곤란의 문제점을 해소했다.

복용 편의성이 증대돼 기존 제품 대비 고용량 처방이 가능하게 됐고, 임상적 유효성 향상까지도 기대된다.

오메가-3 시장의 국내 시장 규모는 연간 약 600억원이다. 기존 품목들은 대부분 해외 원료를 사용하고 있지만,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은 국내 원료와 국내 기술을 사용한 생산 및 포장 설비를 갖추고 있다. 현재 일본, 대만, 중국 등과 수출 계약도 추진 중이다.

강덕영 대표는 “오메틸큐티렛연질캡슐 허가 획득은 제네릭 품목에 치중하지 않고 연구개발에 꾸준히 투자한 성과”라며 “최근 세계 최초로 콜린알포세레이트 시럽제를 허가받은데 이어 국내 최초로 심리스 연질캡슐 허가 획득에도 성공해 개량신약 및 연구개발의 선두주자임을 다시 입증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