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만원 짜리 '폐동맥판막 교체',건보 적용에 중재시술 잇따라
5천만원 짜리 '폐동맥판막 교체',건보 적용에 중재시술 잇따라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4.2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병원,인공판막 건보 급여화 후 5명 중재시술 마쳐
폐동맥판막 질환 중재시술을 하고 있는 세브란스병원 소아심장과 의료진들.[사진=세브란스병원]

폐동맥판막 질환 중재시술이 건강보험 적용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아심장과 최재영ㆍ정세용 교수팀은 9일 폐동맥판막 교체 중재시술 건강보험 적용 이후, ‘팔로4징후’로 폐동맥판막 질환을 앓고 있는 남자 4명, 여자 1명 등 총 5명을 대상으로 중재시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이 병원은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폐동맥판막 교체 중재시술을 성공한 바 있다. 그러나 인공판막 제품군은 3000~5000만 원 상당의 고가로 널리 시행하지 못하다 최근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환자가 혜택을 받게 됐다.

지금까지 폐동맥판막 교체는 개흉 수술을 통해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것이 보편적이었다. 그러나 인공판막 교체수술 후에는 역류나 협착 등 판막 기능이 저하된 경우 필연적으로 재수술을 받아야 했다.

또, 환자가 가진 심장병의 진행양상과 예기치 못한 합병증으로 인공판막 교체 시기가 짧아질 수 있고, 반복 수술에 따른 수술위험도 증가와 길어지는 회복기간 등은 환자는 물론 의료진에게도 큰 부담이었다.

특히, 적절한 시기에 수술을 받지 못하면 우심실이 커지고 심부전 및 부정맥 등의 중증 합병증을 일으켜 돌연사 위험에 노출되는 상황에 이르게 된다.

치료 후 입원 기간에서도 차이가 발생했다. 개흉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통상 10일~14일 정도 입원한다. 반편, 중재시술로 폐동맥판막을 교체 받은 환자들은 시술 후 3~4일만에 퇴원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최근 시술받았던 5명의 환자 중 3명은 3일, 나머지 두 명은 4일, 5일 후 퇴원했다.

최재영, 정세용 교수
최재영ㆍ정세용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