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blogs〉수면무호흡증은 치매로 가는 '동행자'
〈헬스blogs〉수면무호흡증은 치매로 가는 '동행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5.1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호 순천향대 수면의학센터장 "위험도 1.6~1.8배 높아"
혈관ㆍ신경ㆍ호르몬계 변화로 인지력저하, 뇌졸중 등 유발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치매 걸릴 확률이 높아지나요"

결론은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치매 발병 위험성이 높아진다.

우리 사회가 노령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치매에 대한 걱정이 많다. 퇴행성 질환인 치매는 뚜렷한 치료 방법이 없어 걸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최지호(사진) 순천향대부천병원 수면의학센터장은 "국내외 연구 결과를 보면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치매 발생 위험도가 1.6~1.8배 정도 높아지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센터장이 말하는 수면무호흡증이 치매 위험성을 높이는 요인은 크게 3가지 정도다.

첫째, 혈관계의 변화다. 수면무호흡증에서 증상과 합병증을 일으키는 주된 발병 기전으론 ‘간헐적인 저산소증’, ‘교감신경계 과활성화’, ‘수면 분절’ 등이 있다. 이 중 간헐적인 저산소증은 혈관계 염증과 함께 내피세포 기능장애, 죽상동맥경화증 등을 일으켜 뇌졸중ㆍ심근경색ㆍ협심증 등 뇌를 비롯한 우리 몸의 혈관에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뇌졸중은 혈관성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수면 중 무호흡이 빈번하게 일어나면 뇌로 가는 혈류가 만성적으로 감소하기 때문에 기억력이나 인지기능과 관련된 뇌 부분에 기능적 또는 구조적으로 해로운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

둘째, 신경계의 변화다. 수면무호흡증의 주된 발병 기전을 통해 신경계의 만성적인 염증, 기억ㆍ학습과 연관된 해마의 비정상적인 변화, 회백질 감소, 피질 위축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변화들로 치매나 인지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 또한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의 주요한 발병 원인으로 생각되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뇌에 더 많이 침착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셋째, 호르몬계의 변화다. 멜라토닌이 야간에 정상적으로 분비되는 경우에는 우리 몸의 수면과 각성 리듬이 잘 조절돼 기억력 강화에 문제가 없다. 그러나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해 멜라토닌이 비정상적으로 분비되는 경우에는 이 리듬이 깨져 기억력 강화에 나쁜 영향을 미치게 된다. 여러 연구에서 정상인의 경우 새벽 2시에 멜라토닌 분비가 정점에 이르지만,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새벽 6시에 정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알려진 코르티솔 역시 높은 농도에선 기억력이나 인지기능을 저하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저산소증ㆍ수면 분절 등의 기전을 통해 코르티솔 농도가 높아져 결국 치매의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최 센터장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이 중요하다.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되는 경우 빠른 진단과 함께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우리 몸의 전반적인 건강 유지뿐 아니라 치매 위험성을 낮추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