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제약 '수출 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 대상 기업 선정
삼일제약 '수출 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 대상 기업 선정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5.1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로부터 1:1 해외마케팅…홍보영상 제작 등 지원받아

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실무를 맡고 있는 ‘수출 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수출 도약 중견기업 육성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1:1 해외마케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회사는 앞으로 5년간 이 사업을 통해 국제 전시회ㆍ학회 참석과 글로벌 홍보영상 제작 등 맞춤형 해외마케팅 지원을 받을 수 있어 글로벌 중견기업으로 도약의 디딤돌로 활용할 수 있다.

삼일제약은 현재 베트남 호치민시에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올해 글로벌 CMO(위탁생산) 비즈니스를 위한 점안제 공장 착공을 앞두고 있다.

2021년 완공 목표로 한 이 공장은 EU GMP와 cGMP 수준의 설비와 시스템을 바탕으로 수출경쟁력을 확보한 점안제 전문 제조공장이다. 여기서 생산된 제품은 한국ㆍ베트남 현지와 아시아ㆍ유럽ㆍ미국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 회사 경영혁신본부 권태근 상무는 “삼일제약은 국내의 우수한 안과 의약품 생산 시설을 기반으로 풍부한 수출 경험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은 물론 유럽ㆍ호주와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 대한 안과분야 CMO 전문기업으로서 발전하는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상무는 또 “이번 수출 도약 중견기업 육성 사업을 바탕으로 수출전문위원과 코트라 해외무역관과의 협업을 통해 신남방 지역 진출에 대한 액션플랜으로 수출을 확대하려 한다"면서 "앞으로 월드클래스 300에도 도전해 글로벌 CMO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며 글로벌 진출에 대한 의지와 목표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