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호월학술상' 신약연구개발부문상에 정낙신 교수
'신풍호월학술상' 신약연구개발부문상에 정낙신 교수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5.1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기술 이전ㆍ국제학술지 연구 논문 게재 등 평가받아… "성과물이 제약산업과 연계돼야"
장원준(앞줄 가운데) 신풍호월학술회 이사장이 신풍호월학술상 수상자인 정낙신(앞줄 왼쪽 네 번째) 서울약대 교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풍제약]
장원준(앞줄 가운데) 신풍호월학술회 이사장이 신풍호월학술상 수상자인 정낙신(앞줄 왼쪽 네 번째) 서울약대 교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풍제약]

신풍호월학술회(이사장 장원준)와 서울대 약대(학장 이봉진 교수)가 공동 주관하고 재단법인 관악회와 신풍제약이 후원하는 ‘제8회 신풍호월학술상’ 신약연구개발부문상에 정낙신 서울대약대 교수가 선정됐다.

정낙신 교수는 2013년 서울대약대에 부임해 변형 핵산에 대한 연구를 이어오며 신약개발의 선두에서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정 교수는 글로벌 항암제 혁신신약 기술을 미국의 렉산과 테바에 기술 이전했다. 이 기술은 현재 미국에서 췌장암과 방광암치료제로 임상 2상이 진행되고 있다.

정 교수는 국내 업체에 녹내장치료제와 비알콜성 간질환치료제(NASH)를 기술 이전, 현재 유럽에서 임상 1상이 진행되는 등 신약개발 후보물질의 합성연구뿐 아니라 실제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신기술 기반물질들에 대해서도 연구를 하고있다.

정 교수는 현재까지 250여편의 SCI(E) 논문을 게재했했다. 신약개발 부문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 국내 학자로선 최다 논문을 게재했고,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 등 국제 유명 학술지에 편집위원과 편집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시상식은 지난 13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 마로니에홀에서 개최됐다.

이 상은 서울대 약대에 추천위원회를 두고, 국내 5명의 심사위원이 미래의 약학연구와 신약연구개발에 공로가 있는 연구자를 심사로 선정, 해마다 시상하고 있다.

신풍호월학술회 장원준 이사장은 “신약개발이야말로 약학 분야에 꽃이며 인류에 봉사하는 길이라 생각한다"며 "서울대 약대가 그동안 축적해온 우수한 연구 성과물이 제약산업과 연계돼 실용화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장 이사장은 "서울대약대ㆍ관악회ㆍ신풍제약이 함께 인류건강의 영원한 꿈인 신약개발이라는 아름다운 결실을 맺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