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1분기 매출ㆍ영업이익 "잘 나갑니다"
휴온스 1분기 매출ㆍ영업이익 "잘 나갑니다"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5.1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의약품 판매ㆍ점안제 수탁서 높은 성장…전년 동기비 각각 11.6%, 5.8%씩 증가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올 1분기 주력 사업부문의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 회사는 연결 기준 매출 826억, 영업이익 120억, 당기순이익 94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6%, 5.8%, 10.6%씩 성장했다고 15일 밝혔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도 지난해 전년 동기 매출 726억원에서 4.8% 증가한 760억원, 영업이익도 120억원에서 2% 증가한 122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주력 사업 부문인 전문의약품과 수탁이 각 18.1%, 13.2%의 높은 성장을 보여 1분기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작년 1분기보다 성장폭이 둔화된 이유는 그룹 차원에서 계열사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휴메딕스와 파나시의 수출 대행으로 발생하던 뷰티ㆍ헬스케어 사업 부문 매출을 이관했기 때문이다. 

이는 계열사 간 일감몰아주기 관련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기도 하다.

휴온스는 "일시적으로 매출 둔화 흐름을 보였으나 6월 보툴리눔톡신 ‘리즈톡스’ 출시를 앞두고 있고 건강기능식품 사업 확대와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5 사업 활성화 등 신사업의 매출 증가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의약품 부문에선 주사제와 경구제 등 전 분야에 걸쳐 고르게 매출이 상승했고 수탁 사업 부문에선 점안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휴온스내츄럴ㆍ바이오토피아 등 건기식 자회사들도 매출 성장세를 나타냈다. 특히 지난해 8월 인수한 휴온스네이처 실적치도 반영돼 휴온스의 안정적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온스는 올해 증설한 점안제 생산 라인을 통해 연간 3억관 대량 생산이 가능해진 만큼 점안제 수탁 사업을 강화해 전 세계 점안제 시장의 수요를 흡수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흡입형 천식치료제 ‘제피러스’, 1회 제형 골관절염치료제 등 신규 품목을 통한 전문의약품 매출을 견고히 하고 수출에서도 생리식염수주사제ㆍ리도카인주사제를 이을 추가 품목의 미국 수출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지난 1분기에도 전문약부터 수탁(CMO), 건기식까지 전 사업 부문에서 가시적 성과를 이뤄냈다”며 “점안제 CAPA 증설, 신제품 국내 출시(제피러스ㆍ리즈톡스) 등 성장 모멘텀을 통해 성장 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