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감량 수술은 일찍 받아야 좋다"
"체중 감량 수술은 일찍 받아야 좋다"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5.1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콜로라도 어린이병원 "청소년기 수술,당뇨ㆍ고혈압 퇴치에 더 효과"

체중 감량 수술은 일찍 받는 것이 좋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콜로라도 어린이병원 연구진은 미국 전역의 임상센터에서 체중 감량 수술(bariatric)을 받은 중증의 비만 청소년과 성인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두 그룹 모두 비슷한 체중 감소를 보였으나, 수술 후 5년 동안 성인보다 청소년들이 제2형 당뇨병 및 고혈압의 발생률이 훨씬 높았다.

전반적으로 13~19세의 환자는 체중 감량이 26%, 25~50세는 29%로 나타났다. 그러나 제2형 당뇨병은 성인보다 35% 더 많았다.

청소년들은 성인들보다 고혈압이 완화될 가능성은 51% 더 높았다.

그러나 체중 감량 수술 후 5년 동안 청소년은 복부 수술이 더 많았고 성인보다 철분과 비타민D 수치가 낮았다.

연구진은 “청소년기의 수술이 당뇨병과 고혈압을 퇴치하는 데 더 효과적이다. 따라서 뚱뚱한 청소년들은 성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는 것이 더 낫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뉴잉글랜드저널 오브 메디신’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