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키에 불임 원인… '성조숙증 환자' 9만5400명
작은 키에 불임 원인… '성조숙증 환자' 9만5400명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5.2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분석,여아가 남아의 8.9배로 최근 5년 새 42% 늘어 "매년 9%씩↑"…"인스턴트 식품 피하고 비만 조심"

작은 키에 불임 원인인 '성조숙증 환자'가 2017년 기준으로 9만명이 넘으며,최근 5년 새 매년 9.2%씩 빠르게 늘고 있다.

성조숙증 환자는 또래 아이들 보다 2차 성징(사춘기 신체적 변화)이 2년 정도 빠른 것이다.

2차 성징이 여아는 8세 이전, 남아는 9세 이전에 시작되는 경우를 성조숙증으로 진단한다. 성조숙증인 경우 성장판이 일찍닫혀 성인 키가 작을 확률이 높아 부모가 아이의 상태를 주의깊게 관찰해 문제가 있다면 적절한 치료를 받게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성조숙증’질환 환자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으로 진료인원이 5년 새 42.3% 증가했다.

지난 2017년 ‘성조숙증’환자는 2013년 6만7021명에서 9만5401명으로 늘어났다.매년 9.2%씩 늘고 있다.< 표 참조>

최근 5년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성조숙증’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아는 2013년 5935명에서 2017년 9595명으로 연평균 12.8%,여아는 6만1086명에서 2017년 8만5806명으로 늘었다. 

2017년 기준으로 여아 환자가 8만5000명(89.9%)으로,남아보다 8.9배 많았다.최근들어 남아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인혁 교수는 "남아도 최근 서서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환경오염ㆍ비만ㆍ가족력 등 탓이 크다"고 설명했다.

여아가 많은 이유에 대해 "여아 성조숙증이 왜 많은지 아직 명확한 설명이 어렵다"면서 "하지만 여성 호르몬과 비슷한 환경 호르몬이 많이 발견된다는 점, 비만의 경우 지방 세포에서 여성호르몬을 분비한다는 점 등이 남아보다 여아에게 더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여아는 5~9세,남아는 10~14세때 병원 찾아

2017년 기준 진료 인원 중 5~9세 이하가 5만2000명(55.5%)으로 가장 많았다.이어 10~14세 이하가 4만1000명(43.3%)으로 집계됐다.<표 참조>

성별로는 여아의 경우 5~9세 이하가 59%(5만615명),남아의 경우 10~14세 이하가 71.1%(6821명)를 차지했다.

정인혁 교수는  "여아의 경우 실제 성조숙 증상(가슴발달ㆍ머리냄새 변화ㆍ음모 시작 등)이 나타나  의료기관을 찾는 경우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이나, 남아는 의료 기관을 찾는 주 연령대가 10세 이후"라면서 "남아는 성조숙증이 아닌 키 성장에 대한 걱정으로 의료기관을 찾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 교수는 "성조숙증 당사자는 조기 골단 융합으로 최종 성인 신장이 작아지며, 신체적 정신적 불안의 문제와 성적 학대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면서 "여아의 경우 초경이 빠를 경우 유방암의 위험이 증가하며 불임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성조숙증을 예방하려면 환경 호르몬 노출을 최소화하고 적절한 영양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인스턴트 식품을 가급적 피하며 비만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