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몽골서 해외봉사활동… 교육환경 개선
유한양행, 몽골서 해외봉사활동… 교육환경 개선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5.2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박8일간 임직원 19명 참여… 게르 어린이도서관 2개 건립
유한양행 봉사단이 몽골 울란바토르로 떠나기 앞서 공항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봉사단이 몽골 울란바토르로 떠나기 앞서 공항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사장 이정희)은 지난 11일부터 7박8일간 임직원 19명이 참여한 가운데 몽골에서 해외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에멜트 지역과 주르홀 지역 어린이들의 열악한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게르 어린이도서관 2개가 건립되는 등 아이들이 책을 읽고 꿈을 키울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됐다. 

또 현지 어린이들이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한국의 전통놀이인 연날리기, 제기차기를 비롯해 색칠수학, 글라이더 만들기, K-팝 댄스 배우기 등 다양한 교육봉사를 통해 아이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유한양행은 올 처음으로 해외봉사단을 파견했고, 이번 봉사단은 지난해 한해 회사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우수 봉사자로 이뤄졌다.

이번 해외봉사에 참가한 노희성 과장은 “몽골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봉사자들이 사전에 준비를 많이 했는데, 현장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이 컸다”고 말했다.

노 과장은 "회사에서 해외봉사활동의 기회를 준 데 대해 감사하고 앞으로도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유한양행은 봉사자의 역량 강화와 동기 부여를 위해 해마다 우수 봉사자를 선발해 해외 봉사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