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치료제, 동맥경화 예방… 뼈에 영향없어"
"여드름치료제, 동맥경화 예방… 뼈에 영향없어"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6.12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세포배양 실험 등서 항생제 '미노사이클린’ 효과 입증"

여드름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항생제가 동맥경화를 예방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동맥경화는 조직 및 기관에 영양과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고 고혈압, 심장발작, 뇌졸중 등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치매 및 기타 연령 관련 질병의 위험도 증가시킨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진은 칼슘이온이 동맥벽의 탄성조직과 결합할 때 결정화되는 ‘PAR’라는 분자에 포커스를 맞추고 연구에 들어갔다.

이전 연구에서 세포 내에서 DNA 복구를 수행하는 PAR이 뼈 조직 생산의 동인으로 세포 외부에서도 작동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 결과, PAR가 DNA를 수리할 뿐 아니라 동맥의 석회화를 촉진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산화성스트레스 DNA 손상은 뼈와 혈관의 석회화를 수반할 수 있다.

연구진은 또한 항생제 ‘미노사이클린(Minocycline)’이 PAR에서 유발되는 석회화를 막음으로써 동맥경화를 예방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 이 약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지만 대개 여드름 치료를 위해 처방된다.

연구진이 실험실 내 세포배양 시험과 마우스를 통한 시험을 실시한 결과, 이 약을 사용한 치료법은 뼈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기간 신장질환이 있는 마우스의 동맥이 굳어지는 것을 막는데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이 연구 논문은 ‘셀 보고서(Cell Reports)’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