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치료제 등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총 351개
결핵치료제 등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총 351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6.1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말라리아ㆍ법정 감염병 치료제도…"보건에 관련된 의약품 안정적 공급"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결핵치료제인 ‘이소니아지드 주사제’ 등 36개 의약품을 추가해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표 참조>

이로써 필수의약품 351개를 안정적으로 공급,관리하게 됐다. 

국가필수의약품은 질병 관리, 방사능 방재 등 보건의료 상 필수적이나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으로,보건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해 지정하는 의약품이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36개 의약품은 ▲결핵치료제 3개 ▲말라리아 치료제 7개 ▲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개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약 1개 ▲지정 감염병 등 치료제 5개로 구성돼 있다.

‘국가필수의약품’은 항생제 50개, 응급 해독제 32개, 예방백신 32개, 항암제 24개, 결핵 치료제 23개, 말라리아(9), 기초수액제(8) 등 351개이다.

이번 추가 지정은 11일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의장 식약처 최성락 차장)’의 의결을 거쳐 결정됐다.

이에따라 앞으로 감염병과 결핵 치료제 등 국민 보건에 필수적인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집중적 관리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공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공공부문(정부부처), 민간부문(의료현장)에서 공급 중단 등 우려가 있는 경우 특례 수입, 기술ㆍ행정지원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금까지 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결핵 치료제 ‘스트렙토마이신’ 등 해외 의약품 특례 수입(7건), 응급성고혈압 치료제 ‘나이트로프레스주’ 등 긴급도입(4건) 등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수입에만 의존하던 한센병 치료제 ’답손 정제‘를 국내 제약사 위탁제조를 통해 공급한 사례 등이 있다.

식약처는 "대한의사협회 등 7개 전문단체 및 한국희귀ㆍ필수의약품센터에 ‘현장 의약품 수급 모니터링 센터’를 설치해 ‘국가필수의약품’의 제조 및 수입, 유통, 사용까지 전주기에 걸쳐 현장 수급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공급중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기에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가필수의약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의료현장과 협력하고, 보다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국가필수의약품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는 등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통해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의약품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