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러간 '보톡스주' 경부근긴장이상 환자에 급여 적용
엘러간 '보톡스주' 경부근긴장이상 환자에 급여 적용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06.1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도한 근육 수축 완화… 7일부터 최소 3개월 간격으로 투여 시 보험 혜택

한국엘러간(대표 김지현)은 '보톡스주'(성분명 클로스트리디움 보툴리눔 톡신 A형)가 경부근긴장이상 치료제로 7일부터 보험급여가 적용된다고 12일 밝혔다.

보톡스주는 보건복지부 고시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일부개정에 따라 경부근긴장이상 환자에 최소 3개월(12주) 간격 기준으로 투여 시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경부근긴장이상증은 국소 근긴장이상증의 가장 흔한 형태로 비정상적인 경부 근육의 불수의적 수축에 의하여 유발되는 두경부의 자세 이상을 말한다.

흔히 사경증이라고 불리며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목 근육이 경직되며 수축과 긴장이 조절되지 않아 목이 중심에서 다른 방향으로 돌아가거나 위치가 바뀌게 되는 질병이다.

두경부 이상 자세나 목ㆍ어깨 부위에 통증을 유발하는 경부근긴장이상증은 걷기ㆍ운전 등 일상 생활 동작에 제한을 가져와 대인 관계 회피 등 사회 생활에도 제약을 미쳐 삶의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회사 측은 보톡스주가 근육 수축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분비를 차단해 과도한 근육 수축을 막아 경부근긴장이상의 증상을 완화시킨다고 설명했다.

2000년 12월 성인 경부근긴장이상 환자에서 비정상적 머리 위치의 중증도를 감소시키고 경부근긴장이상과 관련된 목 통증 감소에 대하여 미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했다. 국내에선 1999년 10월에 경부근긴장이상의 징후와 증상의 치료에 허가됐다.

이 회사에서 경부근긴장이상증 환자 10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CD-PROBE 임상 연구 결과에 따르면 총 4번의 보톡스 치료를 받은 환자들 가운데 중증도 31%, 장애 26%, 통증 33%의 개선 효과를 보인 바 있다.

이 회사 김지현 대표는 “경부근긴장이상증은 비정상적인 근육 수축으로 정상적인 사회 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는 질환이다. 보톡스주의 이번 급여 적용은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 기회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그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