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골절학회 '우수 구연 학술상' 수상
김태영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골절학회 '우수 구연 학술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6.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영(사진)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최근 열린 2019 대한골절학회 학술대회에서 '우수 구연 학술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고관절 기저부 골절 환자에서 단일 나사 형태 지연 나사 사용의 높은 재수술 결과 보고’를 주제로 한 연구에서 기존 나사 사용할 때 수술 실패율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후 대안으로 두 개 통합 모양이나, 칼날 모양의 지연 나사를 사용하면 수술 성공률을 높일 수 있음을 제안해 참가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 교수는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골다공증 골절 중 고관절 기저부 골절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고관절 기저부 골절의 치료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수 있어 기쁘고 보람차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