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시민단체, '인보사 사태 해결 대책위' 출범
7개 시민단체, '인보사 사태 해결 대책위' 출범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6.2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기자회견 통해 진실 규명과 공정한 검찰 수사 촉구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세상네트워크, 건강과대안, 참여연대, 경실련 등 7개 시민단체가 인보사 사태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를 출범한다고 25일 밝혔다.

7개 시민단체는 내일 오전 10시부터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대책위’ 출범을 알릴 예정이다.

이 대책위는 인보사(코오롱생명과학)를 비롯한 국내 의약품의 관리 체계를 검증 및 감시하는 시민기구인 것이다.

대책위는 앞으로 인보사 사태의 진실 규명과 함께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촉구할 계획이다.

시민단체들은 "최근 허가 취소된 인보사의 제조, 심사, 유통 과정에서 총체적 문제가 드러났음에도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의 대응이 거의 없다"며 "허가 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소극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보사 사태를 계기로 부실한 임상 및 과대광고, 의료진의 성급한 시술 등 의약품 관리 전반에 대한 부실이 드러났다"며 "환자 중심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