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사노피와 기술수출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 수정 계약
한미약품, 사노피와 기술수출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 수정 계약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6.2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연구비 1974억원→1316억원 감액… "긴밀히 협조해 당뇨병 바이오신약 개발 앞당길 것"

한미약품(대표 우종수ㆍ권세창)은 사노피와 기술수출한 당뇨병 바이오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와 관련해 수정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이번 수정 계약에 따라 한미약품이 부담키로 한 공동연구비의 상한액을 1억5000만유로(1974억원)에서 1억유로(1316억원)로 658억원 가량 감액된다.

한미약품은 이미 3149만6375유로(약 415억원)를 지급했고, 이번 계약 수정으로 나머지 금액인 6850만3625유로(약 902억원)만 부담하면 된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분기마다 사노피에 공동연구비를 지급했는데, 이번 수정을 통해 사노피 부담이 더 늘어나게 됐다.

이번 수정 계약으로 에페글레나타이드에 대한 나머지 공동연구비의 지급 시기 및 방식이 조정되는 것이다.

한미약품은 6850만3625유로에 대해 4000만유로(526억원)는 2022년 9월 또는 미식품의약국(FDA)에 에페글레나타이드 허가 신청일 중 빠른 날 지급키로 했다.

나머지 2850만3625유로는 2023년 9월 또는 FDA의 에페글레나타이드 허일 중 빠른 날의 15일 안에 지급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2015년 11월 사노피에 에페글레나타이드, 지속형 인슐린 등 개발 중인 바이오신약을 4억유로(5263억원)에 기술이전한 데 이어 2016년 12월 사노피는 계약 수정을 통해 지속형 인슐린을 반환한 바 있다. 

약효 지속 기간을 늘려주는 한미약품 자체 플랫폼 기술인 ‘랩스커버리’가 적용된 에페글레나타이드는 주 1회 이상의 투약으로도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노피는 에페글레나타이드에 대한 5개 임상 3상을 계획 중이고, 현재 3건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이번 수정 계약으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상용화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두 회사가 긴밀히 협조해 신약(바이오신약) 개발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