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콜성 지방간' 환자 연평균 21%씩 급증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 연평균 21%씩 급증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7.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2013~2017년 자료 분석 "남성 40대, 여성은 50대가 많아…과당 섭취 줄이고 적절한 운동해야"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가 최근 5년간 연평균 21%씩 늘고 있다. 

건강보험공단이 건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비알콜성 지방간(비알콜성 지방간염)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환자는 2013년 2만4379명에서 2017년 5만1000여명으로 2013년 대비 연평균 증가율 21%를 기록했다.

남성 환자는 2013년 1만4278명에서 2017년 3만551명으로 1만6273명 늘어나 여성 환자가 2013년 1만101명에서 2017년 2만705명으로 1만604명 늘어난 것에 비해 환자 증가폭이 컸고 연평균 증가율 또한 21.6%로 여성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 20.2%보다 다소 높았다.

                                                                                   자료 : 건강보험공단

성별론 2017년 기준 비알콜성 지방간 진료환자는 전체 5만1000여명 중 3만600여명(59.6%)이 남성 환자로서 여성 환자 2만700여명(40.4%) 대비 약 1.5배나 많았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최종원 교수는 최근 5년 동안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가 꾸준히 증가한 데 대해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 부족, 생활양식의 변화, 비만 인구의 증가 등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고열량 식사를 자주 하게 된 반면 몸을 움직일 기회가 적어져 소비되지 못한 열량이 피하지방이나 간에 저장되어 비만과 지방간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알콜성 지방간으로 요양기관을 찾는 환자 중 남성은 40대, 여성은 50대가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론 2017년 비알콜성 지방간 전체 진료환자 중 50대가 1만2300명(24.1%)으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1만600명(20.7%)으로 뒤를 이어 50대에서 최고점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 건보공단

또 여성은 30.9%(6391명)로 50대가 많았고, 남성은 23.7%(7235명)로 40대 진료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 교수는 진료실 환자 중 40대 남성과 50~60대 여성 환자의 비율이 높은 것에 대해 "비만, 제2형 당뇨병, 고지혈증, 대사증후군등이 위험인자인 질병으로 40대 이후 성인병의 증가와 연관되며 여성의 경우 나이와 폐경도 중요 위험인자로 작용하기 때문"이라며 "40~50대 이후 증가된 지방간은 당뇨병, 뇌혈관질환과 심혈관질환 발생과 관련이 있어 적극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알콜성 지방간 진료비는 2013년 47억2000만원에서 2017년 105억3000만원으로 연평균 증가율이 22.7%로 나타났다.

입원 1인당 진료비는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 9.7%로 늘어나고 있어, 외래 1인당 진료비의 연평균 증가율 1.9%에 비해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최 교수는 비알콜성 지방간을 방치할 때 발생할 수 있는문제점에 대해 "일부 환자의 경우 간경변증이나 간암 등 말기 간질환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치료법

효과가 입증된 약물치료나 치료법은 아직까지는 없다. 간 보호약제 등을 사용할 수 있지만 효과가 뚜렷하게 입증되지는 않았다. 

따라서 동반된 인슐린저항성, 비만, 고지혈증과 대사증후군의 조절이 중요하다. 운동이나 식이요법, 체중감량 등 생활습관의 변화가 필요하고 당뇨와  인슐린 저항성 치료, 고지혈증 치료 등이 필요할 수 있다. 체중감량은 인슐린 감수성 회복효과가 있으나 급격한 체중 감량은 간의 염증과 섬유화를 악화시킬 수 있어 서서히 진행하는 것이 좋다. 현재 체중의 7~10% 정도를 감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과당 등 탄수화물과 지방의 과잉 섭취를 줄이고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것이 효과적이다. 운동을 하면 근육에서의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시키고 대사증후군을 호전되는 효과가 있다.

비알콜성 지방간 질환의 예방법

비만, 제2형 당뇨병, 고지혈증, 대사증후군 등은 주요 위험요인이므로 이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 운동과 식생활 개선을 통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과식을 피하고 영양소가 균형 잡힌 식사를 하는 등 식생활개선을 해야 한다. 기름에 튀긴 음식보다는 삶은 음식을 섭취하고 당분이 들어간 음료수나 사탕, 초콜릿, 라면, 케이크 등을 피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